sllde1
slide2
slide3
slide4
조회 수 7028 추천 수 0 댓글 0

직위와 직급, 그리고 직책의 구분


<직>

직위는 직무를 수행하기 위한 서열, 즉 순위를 말합니다. 우리가 흔히 부르는 사원, 대리, 과장, 부장 등이 이에 속하죠. 같이 사용되는 단어로는 지위라고도 합니다. 직위는 직무와 혼동해 사용하기도 하는데요. 직무에는 몇 가지 직위가 포함되는 경우도 있지만 하나의 직위가 몇 가지 직무를 포함하는 경우는 없습니다. 직무가 직위를 포괄하는 넓은 의미라고 할 수 있죠.


<직>

직급은 직무의 등급을 말합니다. 일의 종류나 난이도, 책임에 따라 같은 직위를 묶은 최하위 개념의 구분이죠. 보통 회사에서는 이를 '호봉'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요. 예를 들어, 같은 대리라도 1년차 대리와 4년차 대리가 동등한 등급이 아닌 경우가 대표적인 케이스입니다. 영어로는 'class'로 불립니다.


<직>

직무상의 책임에 따라 구분되는 직책. 팀장, 본부장, 사업부장 등이 이에 속하죠. 직책은 책임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직위, 직급과는 차원이 다른 이야기입니다. 예를 들자면 같은 회사 내의 2개의 팀이 존재할 때 A팀의 팀장은 대리, B팀의 팀장은 과장이 맡고 있는 경우를 들 수 있습니다.


직급_직책_직위_비교_구분



일반적인 회사의 직위 분류


가장 먼저 설명드린 직위에 대해 보다 자세히 알아보시죠. 평범한 직장인이라면 이 정도 서열 쯤은 알고 있어야 클라이언트나 파트너 사와의 미팅 자리에서 실수를 막을 수 있으니까요. 사원부터 시작해 사장으로 끝나는 직위 살펴볼까요.


사원(Staff) → 계장(Chief) → 주임, 대리(Assistant manager) → 과장(Manager) → 차장(Deputy General Manager) → 부장(Deputy General Manager) → 부사장(Vice President) → 사장(President)


물론 위의 서열이 절대적이지는 않습니다. 각 회사마다 구분되어있는 직위 체계가 조금씩 다르니까요. 상무나 고문, 회장과 같이 빠져있는 직위도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직위vs직책, 어떤 걸 불러야할까?


사회 초년생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부분입니다. 바로 직위와 직책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상사의 경우 어떤 호칭으로 불러야 할지에 대한 고민인데요. 일반적으로 호봉에 해당하는 직급은 잘 부르지 않기 때문에 대개 직위와 직책을 가지고 혼동하게 되죠. 누가 정해놓은 정답은 없지만 보통 직책을 부르는게 일반적입니다.


또한 직위가 있어도 직책이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직책만 있고 직위가 없는 경우는 드물죠. 매우 작은 회사에서는 직책만 붙여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기업도 상당수 있지만 이런 경우엔 그냥 직책을 부르면 되니 고민할 이유가 없겠죠. 반대로 직위만 가진 채 직책이 없다면 편하게 직위만 부르면 됩니다.


직급_직책_직위_비교_구분



압존법을 아시나요?


요즘 압존법에 대해 잘 모르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 같아요. 압존법이란 대화를 하는 상대방보다 낮은 직위(직책)을 언급할 때 '~님'이라고 붙이지 않는 것을 말하는데요. 상대방인 상사인 기준에서 대화에 표현된 사람이 아랫사람이냐 윗 사람이냐를 따져 부르는 방법입니다.


국립국어원에서는 압존법을 가족을 포함한 친족 등 사적인 관계에서만 적용되고 직장에서는 적절하지 않는 방법이라고 얘기하는데요. 직장에서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직장 분위기나 규율에 따라 충분히 달라질 여지가 있으니 압존법의 의미 정도만 알아둔 후 회사 분위기에 맞춰 맞춤형 표현법을 사용하는게 가장 좋은 방법일 듯 싶습니다.





직위와 직급, 직책의 구분법부터 압존법까지 직장생활에 대한 기본 상식을 두루 살펴봤습니다. 생각보다 그리 어렵진 않으시죠? 위 내용은 경우에 따라 비즈니스의 성공을 좌우할 수도 있어요. 회사마다 이런 부분을 엄격히 지키는 회사가 있는 반면 조금은 유연한 회사도 있으니까요. 여튼, 정확한 상식만 알고 있다면 어느 상황이든 문제는 없겠죠. 오늘도 건강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XE Login